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카시오 다이버 워치 (MDV-106-1AV, 흑새치)를 질렀다.
    지름신고 2022. 1. 27. 20:13
    반응형

    최근들어 지르는 기조가 시계로 바뀐 것 같긴 한데... 결혼 전에 좀 질러놔야 나중에 편하니 넘어가기로 하고..

    보름전에 주문한 카시오 다이버 워치 (MDV-160-1AV) 일명 흑새치가 도착했다.

     

     

    이 제품은 빌게이츠 시계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위 사진처럼 빌 선생이 인터뷰할때 차고나와서 그렇게 불리기도 한다.

     

    또한 그 유명한 롤렉스 서브마리너의 오마쥬이기도 하다. 다이버 워치로 나왔지만 정작 너무 비싸서 다이버들은 쓰지 못하는 시계인데, 시계 디자인은 특허권으로 20년 간 보호되므로, 그 이후에는 누구나 쓸 수 있고, 특허가 풀린 이후 수많은 메이커에서 이 디자인을 배껴서 팔고 있다. 물론 그 중에 하나가 오늘 도착한 흑새치 되시겠다.

     

    11마존에서 주문했고, 구매가격은 50,090원에 10%할인 쿠폰과 우주패스 쿠폰이 들어가서 최종가 40,090원에 구매.

    1월 13일에 주문해서 오늘 도착했으니 딱 보름만에 도착했다.

     

    아마존이 늘 그렇듯, 그 흔한 뽁뽁이 하나 없이 비닐 하나 달랑 포장해서 도착했다.

    태블릿도 종이상자에 넣어 배송하던데... 멀쩡한가 몰라;;

     

    큼지막하게 카시오 라고 써있다.

    불매운동은 알아서들 판단하는거고.

     

    모델명이 보인다. 이 제품은 색상에 대한 바리에이션이 몇 가지 존재한다.

     

    MDV-106-1AV : 흑색 (흑새치)

    MDV-106B-2AB : 청색 (청새치)

    MDV-106B-1A3VCF : 녹색 (녹새치)

    MDV-106 MDV-106G-1A : 금색 (금새치)

    MDV-106B-1A1V : 검/청

    MDV-106B-1A2VCF : 청/적 (펩시)

     

    MDV-107은 다 똑같지만 청새치 로고가 없다.

     

    겉 박스를 제거했다.

    여기도 카시오라고 대문짝만하게.

     

     

    싸구려 거치대에 비닐 포장 + 액정보호용 필름이 부착되어있어 기스나 그런거 없이 잘 도착했다.

    배송 올 때 포장이 엉성한데 별 충격은 없는 모양.

     

    박스 제거. 거치대도 나름 괜찮은 듯 싶어서 버리지 말고 사용할까 생각중이다.

    거치대에 쓰여진 건 시계의 기능에 대해서 나와있고 텍스트와 의미는 다음과 같다.

     

    3-Hand Analog : 바늘의 갯수를 말한다. 시,분,초침이 있으므로 3-hand라고 칭하며, 초침이 없는경우 2-hand라고 한다.

     

    Anti-Reverse Rotating Bezel : 해외에 나갔을 때 베젤을 돌려 간단하게 시차에 대해 보정을 해 줄 수 있는데, 베젤을 잘못 건드려 반대로 돌아가는걸 막아주는 기능이다.

     

    Date display : 날짜 표시기능. 당장 다음달이 2월이니 아날로그는 이게 참 불편하다.

     

    200m Water resistance : 200m 방수기능. 200m라는건 가만히 200m 수심에 넣었을때를 말하는거지 수영과 같이 마구 휘저으면서 200m라는건 아니다. 단, Diver's 200m WR라고 써있는 경우는 얘기가 다르다.

     

    시계 본품, 거치대, 메뉴얼이 구성품의 끝이다.

    메뉴얼은 크게 볼 일이 없을 것 같다만...

     

    백판은 다이버워치답게 스크류백이 적용되어있다.

    지샥은 보통 볼트 4개로 고정하는 방식이 많은데, GW-5000 (오천이)나 프로그맨의 경우 백판을 돌려서 잠그는 형식인 스크류백 형태로 적용되어있고 방수측면에서 4방향을 조이는 것보단 훨씬 기밀성이 좋다.

     

    이 시계가 색상에 따라 흑(청)새치라고 불리는 이유는 이 백판에서 찾을 수 있는데 시계 전면에도 흑(청)새치가 프린팅되어 있지만, 백판에도 이렇게 흑새치가 각인되어있다. 의외로 귀엽게 생겼다. 시계 모듈번호는 2784를 사용했고, 카시오 홈페이지에서 메뉴얼을 검색할 때 모듈번호로도 찾을 수가 있는데 이때 사용할 수 있다. 아무도 사용할 것 같지는 않다만..

     

    사실 흑새치는 이정도로 대빵크지만.... 일단 귀여운걸로 해두자.

    저렇게 크고 300~500kg는 되는데다, 저 윗턱(머리가 아니다)에 난 뿔이 낚시로 낚아올리다 인간꼬치가 되기도 한다니 (매년 사망사고도 난다...;;) 사실 힘이 넘치는 물고기 되시겠다.

     

    필름을 벗긴 모습. 사파이어 글라스는 아니라서 기스에 취약하긴 한데,

    뭘... 4만원짜리에 이정도 퀄리티면 훌륭하다 못해 가성비 극강으로 보인다.

     

    사파이어 글라스가 적용된 지샥 MTG-B2000YBD와 크기 비교샷.

    역시 그래도 방간쩌는 지샥보단 약간 작다. 지샥은 원래 방간으로 차는 것.

    미국에서 주문했는데, 날짜만 좀 안맞을 뿐 시간은 정확하게 맞춰서 출고되었다.

    중고인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정답은 시차가 12시간이 나는 곳에서 세팅되어 출고되서 그런거지 뭘...

    오전/오후 표시가 없어서 생기는 착각이다.

     

    손목 17cm에 살짝 방간 느낌이 난다.

    좀 큰가.. ㅎ;

     

    옆에서보니 제법 두께가 꽤 두껍고 못생겼다. 역시 각도빨인가.

    다이버워치답게 용두는 스크류형식으로 되어있고, 반시계 방향으로 돌리면 풀린다.

    한번 당기면 날짜세팅, 한번 더 당기면 시간 설정이 가능하다.

     

    아까 상술했듯 Anti reverse bezel이 적용되어 베젤은 반시계방향으로만 회전이 가능하다.

    프린팅된 흑새치가 꽤나 귀여운데, 시침이 가리고 있어 사진에는 못담았다.

     

    당연히 야광도 지원된다. 12시 방향 위쪽에 헤드랜턴처럼 들어와있는게 베젤 방향표시이며, II 표시가 된 곳이 12 방향 표시이다. 시,분,초침을 구분할 수 있도록 모양도 모두 달라서 시인성에도 제법 신경을 쓴 흔적이 보인다.

     

    무게를 측정해봤다

     

    MTG-B2000YBD : 카본 모노코크 바디를 썼는데도 121g

    GW-B5006BC : 신 메탈코어밴드가 적용되어 경량화 된 제품이며 78g

    MDV-106 : 93g으로 살짝 묵직하다.

     

    총평을 하자면 5만원대 시계 중에 이 정도로 퀄리티 있는건 찾기가 쉽지 않은 가성비 시계이기도 하고 마감도 괜찮은편.

    여간해선 잘 망가지지도 않는단 평이 많으니 어설프게 비싼 시계차느니 이걸 차고 다닐 생각이다.

     

    청새치는 좀 더 영롱한데 가격이 살짝 더 나가고, 우레탄밴드보단 메탈밴드가 어울리는 느낌. 흑새치는 지금 우레탄밴드로도 충분해보인다.

    (줄질 시에는 러그길이 22mm 짜리로 하면 된다.)

     

    결론 : 내일 차고 출근하는 걸로~

    반응형

    댓글 0

Copyright 2006-2021. Xeriars.com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