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인빅타 프로다이버 오토매틱 (Invicta pro diver, 8928OB) 지름
    지름신고 2022. 3. 14. 22:26
    반응형

    11마존을 보다가 인빅타 프로다이버 (Invicta pro diver, 8928OB)가 3만원대에 풀렸길래 하나 구매했다.

    어릴적엔 인빅타가 꽤나 핫한 브랜드였는데, 이젠 아는사람이나 겨우 아는 싼마이 브랜드가 되버렸다.

     

    프로 다이버 시리즈는 위와 같으며, 내가 구매한 모델은 8928, 블루에 골드가 살짝 섞인 톤의 제품 되시겠다.

    다이얼 크기는 40mm이니까 대충 뭐.. 지샥을 자주 차는 나에게는 귀여운 사이즈 정도.

     

    아마존에서 온게 그러하듯, 뽁뽁이따윈 없이 종이에 말아서 그냥 배송오는 센스....

    하.... 얘들은 이런주제에 제품에 파손나면 군말없이 환불을 해준다.

     

    이지경으로 오는거보면 참..... 제품이 제대로 온게 신기할지경...

    묻지마 환불을 해줄게 아니라 포장에 좀 투자를 하라고..

     

    그래도 꺼내보니 거의 손상없이 왔다.

    되팔것도 아니고, 겉 껍딱(?)이야 신경 쓸거 없고 제품만 멀쩡하면 된다.

     

    겉 포장지를 걷어내니 노오란 속살의 박스가 보인다.

    인빅타는 200년이 다 되가는 기업인데, 어째 싼마이가 되버렸는지....

    이미지 쇄신을 하려고 글라이신을 인수 한 것으로 알고 있으나 글라이신 브랜드만 안좋아진건 뭐.

     

     

    본체는 기스없이 잘 왔다.

    골드가 섞여서 좀 노티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더 이쁜편이다.

     

    롤렉스 서브마리너를 오마쥬라는 이름으로 거의 배끼다시피 한 물건이며, 초침 뒷부분 말곤 시분초침까지 동일한 수준.

    가격에 비해 마감은 깔끔한 편이며 멀리서보면 롤렉스랑 별 차이가 없으니 그래서 없는자의 롤렉스라고 부르나보다.

    한편으론 별 차이도 없는게 천만원씩 하니 뭐.... 그거 어디 겁나서 차겠나 싶다. 이건 싼마이하게 써도 본전 뽑을듯.

     

    시계줄에도 본체에도 모두 비닐로 싸져있어 종이 봉다리에 달랑 왔어도 기스하나 없다.

    3만원이면 뭐.. 아낄것도 없으니 비닐 좍좍 벗겨준다.

     

    오토메틱은 오차도 좀 있고, 비싸고 자주 차지 않으면 와인더로 돌려줘야하는 귀찮음이 있지만,

    나름 또 기계식 특유의 멋이 있는게 장점이라 하겠다. (사실상 외관 빼곤 다 단점)

    이 제품도 요즘 트렌드에 맞게 시스루 백이 채용되어, 뒷면이 훤히 보인다.

    시스루 백을 통해 보이는 무브먼트는 세이코에서 만든 농협(NH35A) 무브먼트를 사용하고 있다.

     

    50대는 커녕 40대도 안되었는데 벌써 금장시계를 사게 될 줄이야....

    파란색과 황금색과 실버톤의 조합이라 왠지 촌스러울 것 같지만, 생각보다 영롱하고 멋지다.

     

    버클 부분은 은근 벗기기가 뭐해서 손톱이 약하거나 짧은사람은 다치기 딱 좋다.

    시계 본체 옆면에도 여기에도 여기저기 인빅타라고 잘도 박아놨다.

     

    손목둘레 17cm의 평범손목에 다행히 난민손목은 아니다. 그냥은 너무 큰 관계로 시계줄을 줄이기로 했다.

    공구만 있으면 크게 어려울건 없고, 저기 화살표 방향으로 핀을 눌러주면 코터핀이 빠지는 구조로 되어있다.

     

    인터넷에서 6천원 주고 구매한 시계공구로 핀을 뺐다.

    하나 사두면 뭐.. 두고두고 쓸 수 있으니 시계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사두는것도 좋다.

     

    위에 보이는 것 처럼 핀에는 한쪽이 살짝 두꺼워서 방향성이 있으므로 반대로는 끼워지지 않는다.

    나중에 핀을 끼울때는 뺀 방향의 반대로 삽입해야 한다는 점도 있다.

     

    양쪽에서 두개씩 핀을 빼냈다. 나중에 쓸 수도 있으니 잘 보관해둔다.

    결혼하면 살이 찐다는데, 글쓴날 기준 75일 후 결혼하게 되니 돼손 되면 뭐...

     

    시계줄을 줄이고선 착용해봤다.

    카시오 흑새치 (MDV-106)랑 비교샷. 인빅타는 40mm이므로 흑새치가 조금 더 크다.

    당연히 다이버 워치이므로 둘 다 베젤이 단방향으로만 돌아가는 구조로 되어있다.

     

    시간과 날짜를 맞추기 위해서는 용두를 돌린 후 뽑아주면 된다.

    다이버워치가 다 마찬가지지만, 용두가 스크류 형식이므로 먼저 돌려서 볼트를 풀어준 후 뽑아야 한다.

    한 번 뽑으면 날짜(한방향으로만 움직인다) 두 번 뽑으면 시간을 맞출 수 있다.

    시간 세팅도 완료되었다.

    그치만 보통 기계식 시계는 오차가 심해서 일오차가 약 15초정도 발생한다.

    쿼츠는 월 오차가 15초정도 되므로... 오토는 간지말곤 쿼츠에 비해 장점이 없는듯...

     

    다이버 워치이므로 역시 시인성을 위해 야광기능이 있고, 돌아간 베젤의 위치를 알 수 있도록 베젤에도 야광이 표시되어있다. 요즘은 다이버 컴퓨터를 착용하지 이런 다이버워치만 차고 다이빙을 하는 다이버는 거의 없지만....

     

    그래도 뭐 일반 오토시계는 부품수도 많고 복잡해서 최소 십만원대에서 노는 물건인데, 디자인은 롤렉스 서브마리너 판박이에, 농협 무브먼트에 시스루백 오토가 이가격이면 너무너무 싼 제품이니 가성비로 압살아닌가. 음...

    차다 버려도 본전은 뽑으니 당분간 데일리로 쓸 생각이다.

    반응형

    댓글 0

Copyright 2006-2021. Xeriars.com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