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카시오 다이버 워치(흑새치) 용 메탈줄 구매
    지름신고 2022. 2. 6. 00:08
    반응형

    얼마전에 카시오 다이버 워치 (MDV-106-1AV)를 구매하여 글을 썼다. (https://xeriars.com/293 참조)

    시계값이 4만원인데, 메탈줄 값이 3만원이라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고 깠는데, 오늘 메탈줄이 도착했다. 까놓고 모른척

     

    우레탄줄이 가볍고 좋긴 한데, 아무래도 너무 가벼우니 시계 본체쪽으로 무게가 쏠리는 느낌이 있어서 메탈줄을 주문했는데, 줄여놓고 보니 꽤나 괜찮은 느낌.

     

    구매정보는 MDV-106D 10391237로 검색하면 많이 나오니 참조.

     

    호환줄은 더 싸고 종류도 많긴 한데, 그냥 속편하게 정품줄을 질렀다.

    정품줄 대신 호환줄을 구매하는 경우 러그길이 22mm짜리를 구매하면 되며, 기왕이면 앤드링크가 있는 것을 구매해야 훨씬 완성도가 높다.

     

    제품에 기스가 없도록 비닐포장이 되어있고, 메탈줄에는 랩 포장이 되어 있어서 특별하게 배송중 기스가 날 일은 없어 보인다. 비닐도 개봉~

     

     

    구성품은 다음과 같다.

    메탈줄 본체 1개, 엔드링크 2개, 스프링바 2개

     

    메탈줄과 우레탄 벤드의 질감 비교.

    우레탄 밴드는 아무리 잘써도 2~3년 지나면 땀, 이물질 등으로 갈라짐이 발생한다. 그 쯤 되면 본체에 기스도 하나 둘 생기고 좀 연식이 되버린 시계에 투자하긴 싫어지니 그러기 전에 그냥 일찌감치 메탈줄로 교체하는것도 나쁘지 않다.

     

    일단 우레탄 밴드를 제거한다.

    공구를 이용해도 되고 얇은 커터날 같은걸로 제거해도 상관은 없다.

     

    제거 완료. 스프링바 제거하는거라 여기까진 무척 쉽다.

    양쪽 모두 제거하는데 5분도 안걸린다.

     

    메탈밴드와 앤드링크와 스프링바를 모두 끼워준다. 이걸 본체에 끼워주어야 한다.

    앤드링크가 약간 뻑뻑해서 안들어가긴 하는데 그래도 뭐 여기까진 할만하다.

     

    양쪽에 모두 끼워주었다. 살짝 기스가 나긴 했는데, 4만원짜리에 뭘....

    그리고 시계 안쪽에 난거니 담대하게 넘어가도록 하자. 사실 예민한 성격이라 무지 속이 쓰리다.

     

    시계줄을 줄이지 않았으니 한참크다. 링크 몇개는 빼줘야 맞을 듯 싶다.

    이제 고난의 시작.

     

    시계줄을 줄이기 위해서는 일단 내측에 → 으로 표기된 것을 보고, 해당 방향으로 돌기를 밀어줘야 한다.

    링크를 빼려면 스프링바를 빼야하는데, 조금전에 기껏 엔드링크랑 조립해둔 스프링바를 빼면 끼우기 힘드니, 버클쪽 스프링바를 빼준다. 이건 정말 손쉽게 뺄 수 있다.

    링크를 빼는데는 송곳이나 뾰족한 공구로 돌기를 지렛대 원리로 밀어주면 되는데, 사진만큼 밀려나오면 라디오 플라이어를 이용해서 쑥 빼주면 된다. 은근 빼기가 까다롭고 더럽다.

     

    드디어 핀 하나가 빠졌다. 이제 링크를 뺄 차례.

    시계 공구세트도 하나 보유중이지만, 그걸로 뺄 수 없는게 이 메탈줄인듯 싶다.

    링크는 이러한 구조로 되어있고, 나머지 링크도 손목에 맞을 때 까지 반복해서 빼준다.

    개인적으로는 링크를 12시쪽 2개, 6시쪽 2개 총 4개를 뺐다. (손목둘레 17cm)

     

    시계줄 조절완료. 스프링바 끼우는데도 시간이 좀 걸렸지만, 저노무 링크 빼는데 애를 먹어서 한 시간이나 걸렸다.

    어휴..... 그래도 시계방 가서 5천원 내고 시계줄 줄이느니 내가 하고 말지.

     

    아무튼 우여곡절끝에 시계줄 줄이는데 성공했다.

    다만 좀 아쉬운 점이 있다면, 보통은 링크를 몇 개 빼고나면 미세조정홀을 이용해서 내 손목에 딱 맞게 조정을 하는데, 이 메탈줄은 미세조정 홀이 2개밖에 없는게 단점이다. (보통은 미세조정 홀이 4개 정도 된다.)

     

    개인적으로는 너무 꽉 조이는게 싫어서 새끼손가락이 하나 들어갈정도로 살짝 헐겁게 줄을 조정해두는데, 이건 미세조정 홀이 적으니 간신히 새끼손가락이 들어가는 정도로 조정했다.

     

    나중에 살이찌거나 해서 손목이 두꺼워져서 링크를 하나 더 끼게 되거나, 우레탄줄이 그리워져서 다시 교체 할 수도 있으니 나머지 부속품은 잘 챙겨두면 좋다.

     

    시계 본체 구매시 들어있었던 거치대에 다시 채워두었다. 내일은 이걸 차고 외출을 해볼 생각이다.

    메탈줄로 교체함으로써 무게감은 확실히 증가하지만, 그래도 반영구적이고 분위기가 훨씬 고급지게 바뀌므로 변경하는 것도 좋은 것 같다.

    돈 3만원 투자를 하고나면 고가 브랜드에서 볼 수 있는 다이버 워치(롤렉스 이외의 브랜드에서 출시한 다이버워치라 하면 롤렉스 서브마리너를 오마주 한 경우가 대부분일 것이다.)로 탈바꿈하므로 가성비가 매우 좋다고 볼 수 있다.

     

    주로 차는 지샥보단 확실히 얌전한 녀석이므로, 추후 착용 시 캐주얼 룩에도 좋고 정장 등에 자주 착용할 예정이다.

    아무쪼록 오래오래 함께 했으면 하는 바람~

    반응형

    댓글 0

Copyright 2006-2022. Xeriars.com All rights reserved .